영화 유해진 윤계상 송영창 허상태 말모이 뜻 조선어학회 개봉일

영화 유해진X윤계상 송영차X허상태 말모이 뜻, 조선어학회 개봉일

영화 말모이에 유해진, 윤계상, 김홍파, 우현, 김태훈, 김선영, 송영창, 허성태 배우가 출연하며, 영화 말모이는 일제 강점기에 민족말살정책이 극에 달했던 경성(현재 서울)의 학교에서 우리말 사용과 교육이 금지되고 국어 시간에 일본어를 가르쳤던 시대로 배경으로 한 영화입니다. 영화 개봉일은 2019년 1월 9일에 개봉한다고 합니다.



#말모이 영화 줄거리와 말모이 뜻

'말모이 뜻'은 사전을 뜻하는 순우리말로 일제시대때 우리말을 전국적으로 모으려고 했던 우리말을 모으기로 한 비밀 작전명이기도 합니다.



우리말 사용이 금지된 1940년대 평범한 사람 까막눈 판수(유해진)가 조선어학회 대표 정환(윤계상)을 만나 사전을 만들기 위해 비밀리에 전국의 우리말과 마음까지 모아 우리말 큰사전을 만드는 과정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영화입니다.



영화는 일제 강점기에 극심한 감시망을 피해 조선어학회에서 심부름하는 사환으로 취직한 까막눈 판수을 주축으로 영화 '말모이'를 펼치는 과정으로 그 자체가 갖고 있는 극적이고 흥미를 갖고 있습니다.



#영화 말모이

감독 엄유나(각본 엄유나)

장르 드라마

출연 유해진, 윤계상, 김홍파, 우현, 김태훈, 김선영, 송영창, 허성태

제작사 ㈜더 램프

배급사 롯데엔터테인먼트

개봉일 2019년 1월 9일

상영시간 135분(12세 관람가)



#영화 말모이 시놉시스

까막눈 판수, 우리말에 눈뜨다! vs 조선어학회 대표 정환, ‘우리’의 소중함에 눈뜨다!

1940년대 우리말이 점점 사라져가고 있는 경성.

극장에서 해고된 후 아들 학비 때문에 가방을 훔치다 실패한 판수.

하필 면접 보러 간 조선어학회 대표가 가방 주인 정환이다.

사전 만드는데 전과자에다 까막눈이라니!

그러나 판수를 반기는 회원들에 밀려 정환은 읽고 쓰기를 떼는 조건으로 그를 받아들인다.

돈도 아닌 말을 대체 왜 모으나 싶었던 판수는 난생처음 글을 읽으며 우리말의 소중함에 눈뜨고,

정환 또한 전국의 말을 모으는 ‘말모이’에 힘을 보태는 판수를 통해 ‘우리’의 소중함에 눈뜬다.

얼마 남지 않은 시간, 바짝 조여오는 일제의 감시를 피해 ‘말모이’를 끝내야 하는데…

우리말이 금지된 시대, 말과 마음이 모여 사전이 되다.



#영화 말모이 출연배우

유해진 김판수 역

윤계상 류정환 역

김홍파 조 선생 역

우현 임동익 역

김태훈 박훈 역

김선영 구자영 역

민진웅 민우철 역

송영창 류완택 역

허성태 우에다 역

이성욱 장춘삼 역

조현철 박봉두 역

예수정 조선생부인 역



#영화 말모이 출연배우와 등장인물 소개

배우 김홍파는 까막눈 판수와 터놓고 지내는 조선어학회 큰어른 '조갑윤 역'을 연기하며, 배우 우현은 술과 사람을 좋아하는 시인 '임동익 역'은 맡았습니다.



배우 김태훈은 학회 기관지 한글의 기자로 일제에 저항한 지식인 '박훈 역'으로 출연합니다. 배우 김선영은 '문당책방'의 운영 책임자인 '구자영 역'으로 등장합니다.



배우 송영창은 항일에서 친일로 변절한 정환의 아버지로 판수(유해진)의 아들 '덕진'(조현도)이 다니는 경성제일중고 이사장이면서 어린 정환에게 우리말의 소중함을 가르쳐준 장본인으로 영화에서 갈등을 증폭시키는 역할인 ‘류완택 역’으로 등장합니다.



배우 허성태는 말모이 탄압에 앞장서는 일본 경찰로서 일제 통치가 장기화 되자 항일에서 친일로 변절하면서 '정환'에게 시련과 갈등을 만들어주고 말모이 작전을 탄압하고 방해하는 인물로 실감나는 연기를 보여주는 '우에다 역'으로 출연합니다.



'엄유나 감독'은 영화 '말모이'는 역사의 현장에서 일반인의 시선으로 조선어사전을 만들려고 하는 이유만으로 대거 옥고를 치렀던 '조선어학회' 사건을 함께 했던 평범한 사람의 이야기를 담아 내었습니다. 2019년 1월 9일 개봉하는 의미가 있는 말모이 영화 보고 싶어요.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